부산·울산 우수 스타트업 ‘투자유치 기회’ … 26일 동남권 최대규모 IR 행사 열려

단디벤처포럼 진행 모습./아시아뉴스통신DB
지역 벤처·창업 생태계의 허브인 센텀시티에서 부산·울산 지역의 우수 스타트업들과 수도권의 VC가 만나는 동남권 최대 규모의 투자 IR 행사가 개최된다.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은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창업·벤처기업과 벤처캐피탈(VC)이 한자리에 모인 ‘찾아가는 투자 IR(부산·울산)행사’를 오는 26일 부산 디자인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기술창업 거점인 부산 센탑(CENTAP) 등 벤처·창업 인프라는 잘 갖춰졌지만, 상대적으로 투자유치 기회를 갖기 어려웠던 부산·울산지역의 우수한 스타트업들을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평소 만나기가 쉽지 않았던 수도권의 벤처캐피탈리스트(VC) 20여명이 직접 부산 지역을 방문해 실리콘밸리 방식의 투자 IR과 투자상담·멘토링 등 지역 스타트업들이 원하는 실질적인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는 1부 투자 IR과 2부 투자상담회 등으로 진행되며, 1부에서는 ㈜더하이브 등 단디포럼을 통해 초기 투자를 유치했거나 지역 VC·액셀러레이터가 투자검토 중인 11개의 우수 스타트업들이 실리콘밸리 투자 IR 방식으로 자신들의 기술과 장점을 집중 설명하여 벤처캐피탈(VC)의 투자를 유도할 예정이다.

11개사 가운데 2개사는 울산기업으로 리센스메디컬(김건호 대표), 펭귄오션레저(김자우 대표)가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IR 피칭에서 1위를 차지한 기업(단, 창업 3년 이내 기업에 한함)은 ‘도전! K-스타트업 2017(범부처 통합경진대회)’의 중소기업청을 대표하는 40개팀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가점을 부여받게 된다.

이번 ‘도전! K-스타트업 2017’ 에서 중기청 대표로 출전해 우승할 경우 2억원의 상금과 함께 대통령상 등을 수상할 뿐만 아니라 VC들로부터 추가 투자유치, 사업화, 판로·마케팅, 지식재산권 확보 등 다양한 지원도 함께 받을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2부에서는 벤처캐피탈(VC) 20여개사와 사전 매칭된 35개의 기업이 최소 3회 이상, 회당 25분 이상의 1:1 밀착 투자상담을 통해 해당 제품(기술)의 시장성 및 차별적 경쟁력 등 투자 가능 여부 등을 검토 받을 예정이다.

35개사 가운데 9개사는 울산기업으로 ㈜트루자임, ㈜큐엔티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아울러 행사 당일에는 지난 2013년에 결성돼 지역 스타트업들의 성장투자 대표 네트워크로 자리매김한 단디벤처포럼의 4주년을 기념해 회원사들이 함께해 그간의 단디포럼의 성과를 공유하고 활동비전을 모색하는 등 의미 있는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벤처캐피탈(VC)이 전국을 순회하며 찾아가 투자 상담을 실시하는 실질적인 행사이기 때문에 투자를 희망하는 지역의 우수 스타트업들에게는 좋은 기회”라며 “‘4차 산업혁명’과 저성장의 ‘뉴노멀시대’라는 시대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투자 중심의 창업생태계를 하루빨리 정착시켜 우리 경제의 활력 제고와 일자리 창출의 돌파구로서 창업·벤처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link : asia news agency

0 replies

Leave a Reply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