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디브에 가면 ‘펭귄’ 반잠수정이 있다

펭귄오션레저(대표 김자우,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당월로)는 세상에 없던 레저보트를 만들었다.

보트 위에서 선상파티를 즐기고, 바닷속 탐험도 할 수 있는 반잠수정 레저보트 ‘펭귄’이 그 것이다.

‘펭귄’은 어린이부터 노약자까지 누구나 편하고 안전하게 해양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수중관광콘텐츠라 할 수 있다.

한 명의 디자이너가 낸 아이디어 스케치가 실현돼 새로운 레저문화를 탄생시킨 것이다.

펭귄오션레저는 세계적인 구명정 제작 전문기업인 에이치엘비(HLB, 현대라이프보트)의 사내 벤처기업으로 2012년 출발했다.

한 디자이너의 스치케로 시작된 아이디어 회의와 보트개발 열기. 구명정을 만들던 기술력에는 자신감이 있었지만 세상에 없던 보트를 개발하자니 무척이나 험난한 여정을 겪었다.

보트도 아니고 잠수정도 아닌 ‘펭귄’은 선박인증을 해주는 한국선급에서도 처음있는 일이었다.

펭귄오션레저 이형경 차장은 “시제품 보트가 회사 옆 수로를 따라 운행될 때 감동을 잊을 수 없다”며 “펭귄은 우리 기업이 낳은 자식”이라고 말했다.

2015년 5월, 펭귄은 몰디브의 한 리조트에서 첫 운영을 시작했다.

인도양에 위치한 몰디브는 1천192개의 섬으로 이뤄진 섬나라. 온화한 기후, 아름다운 산호와 다양한 수중생물로 유명한 세계적인 휴양지다.

사실 ‘펭귄’은 국내 시장 보단 해외 시장에 더 적합하다.

레저보트다 보니 바람과 파도의 영향을 받고, 또 바닷속 환경이 아름다워야 진가가 발휘된다.

펭귄오션레저가 첫 진출한 몰디브는 ‘펭귄’이 운행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였다.

하지만 ‘펭귄’이 1억원대가 넘는 고가이다 보니 영세한 현지 업체가 ‘펭귄’을 구매해 운용 하기에는 무리가 따랐다.

그래서 펭귄오션레저는 아예 몰디브 현지 업체와 손잡고 51%를 출자해 법인을 만들었다.

이 법인이 펭귄오션레저의 ‘신의 한수’ 였다.

펭귄오션레저에 따르면 ‘펭귄’은 가족들이 함께 즐기는 해양레저로 각광 받으며 비싼 승선료에도 불구하고 연 5천여명 이상이 이용 하고 있다.

탑승객이 늘어난만큼 펭귄오션레저의 수익도 급증했다.

몰디브 법인이 펭귄오션레저의 ‘캐시카우’ 역할을 해내고 있는 것이다.

현재 펭귄오션레저는 몰디브 전체 122개 리조트 중 4개 리조트에서 ‘펭귄’을 운행하고 있다.

펭귄오션레저는 이를 점차 확대해 수익을 극대화 할 계획이다.

이러한 수익모델은 투자자들의 관심으로 이어졌다.

펭귄오션레저는 2016년 크라우펀드 1억원을 모금해 1년만에 12%의 수익률로 펀드를 상환했다.

자산가와 투자가들이 펭귄오션레저의 가능성을 먼저 알아보고 신뢰할 수 있는 기업으로 인정한 것이다.

펭귄오션레저는 올해초 중국 하이난 아쿠아리움에 ‘펭귄’을 판매했다.

2015년 세계 최대 규모 중국 성도(쓰촨성) 아쿠리움에 2척을 판매한 이후 두 번째다.

필리핀, 세이셀에 있는 리조트들도 펭귄오션레저의 고객들이다.

해외 해양박람회 등을 찾아 다니며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전개한 결과 오션리조트 업계 등을 비롯해 세계 갑부들의 사치품으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펭귄오션레저는 지난해 개최된 2018 경기국제보트쇼에서 미국 JMP Marine LLC, Nova Boats사와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미국 남부(플로리다)와 캐리비안섬 지역에 진출을 타진 하고 있다.

김자우 대표는 “한국인들이 세계 어느 휴양지를 가더라도 펭귄을 볼 수 있고 한 번 쯤 승선해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해 나가겠다”며 “누구나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는 해양수중레저문화를 만들어 가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울산제일일보

정인준 기자 2019.05.21

www.uj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232280

[2019 경기국제보트쇼] 펭귄오션레저, 가족과 함께 자연과 낭만 즐기는 바다 위 수중빌라 ‘펭귄이글루’ 선보인다

(주)펭귄오션레저(대표 김자우)는 오는 5월 9일(목)부터 12일(일)까지 4일간 일산 킨텍스(KINTEX)와 김포 아라마리나에서 진행되는 ‘2019 경기국제보트쇼(Korea International Boat Show 2019, 이하 KIBS 2019)’에 참가해 이색적인 바닷속 체험을 할 수 있는 수중빌라 ‘펭귄이글루’를 선보인다.

지난 경기국제보트쇼에서 전시했던 반잠수식 레저보트 ‘펭귄’에 이어 새롭게 선보이는 ‘펭귄이글루’는 바다 위에서 자연의 모습을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된 가족용 수중빌라로 해양 관광지의 수중빌라 단지 조성에 적합하며, 다양한 컨셉으로 현지에 어울리는 공간 연출이 가능하다.

펭귄오션레저는 수중관람에 특화된 다양한 제품 외에도, 해양레저 여행서비스 ‘투어위드펭귄’과 ‘서울 한강 카약킹’ 그리고 ‘몰디브 펭귄투어’ 등을 소개한다.

한편, 해양수산부와 경기도가 주최하고 킨텍스, 코트라, 워터웨이플러스, 한국마리나협회가 주관하는 ‘2019 경기국제보트쇼’는 아시아 3대 보트쇼로 손꼽히며 요트·보트전, 무동력보트전, 스포츠피싱쇼, 워터스포츠쇼, 한국다이빙엑스포, 해양부품 및 안전·마리나 산업전, 아웃도어·캠핑카쇼, 김포 아라마리나 해상전시, 특히 올해 행사는 워크보트(Workboat)전을 신설하며 영역을 더욱 넓혔다. 자세한 사항은 ‘2019 경기국제보트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리랑 뉴스

정성엽 기자 2019.04.24

kr.aving.net/news/view.php?articleId=1527628

제3회 부산 국제보트쇼 반잠수형 레저보트 ‘펭귄’ 화제

작년 해외 호주 시드니 보트쇼에 참가했던 업체 ‘고션’
레저 인구가 늘면서 해양을 찾는 메니아들을 위한 반잠수형 레저보트인 ‘펭귄’ 제품이 제3회 부산국제보트쇼에서 선보일 예정으로있어 주목을 받을 전망이다.

7일 반 잠수형 레저보트 생산 업체인 고션은 국내 시장에서의 판로 및 가능성을 확인하고자 이번 부산국제보트쇼에 참가하게 됐다는 것.

업체 관계자는 “해외 수출 위주의 영업활동을 통하여 동남아시아와 인도양에서의 인지도를 넓혀가는 등 레저인구들에 의해 호평을 받고 있어 국내 시장에서의 판로 및 가능성을 확인하고자 이번 제3회 부산국제보트쇼에 참가하게 된 동기를 밝혔다.

바다로 나아가자는 의미로 ‘Go’와 ‘Ocean’을 합한 업체 ’고션(Gocean)’은 에이치엘비 그룹의 계열사로 반잠수형 레저보트인 ‘펭귄’을 개발해 현재 중국 성도의 대형 아쿠아리움과 몰디브의 키하드리조트, 아밀라푸시리조트, 그리고 셰이셀에 판매되어 영업이 호황을 이루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션은 수면 하부의 창이 달린 공간에서 별다른 장비없이 바닷속을 관람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추진체는 전기모터를 장착한 친환경적인 제품으로 100% 배터리에 의하여 구동된다.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대운 기자 2016.03.07
http://www.greenpostkore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