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erwsza motorówka do podglądania podwodnego życia

Łodź motorowa Penguin 2.0 to pierwsze na świecie urządzenie umożliwiające oglądanie raf koralowych i mieszkańców oceanu z takiej perspektywy. Zobaczcie, na czym polega jej wyjątkowość.

Łódź Penguin 2.0 to dzieło koreańskiej firmy Gocean, która rozwija technologie związane z nurkowaniem i odkrywaniem dna oraz zawartości oceanów. Marka przedstawiła swoje najnowsze dziecko na branżowych targach i szybko znaleźli się zainteresowani nim inwestorzy. Obecnie Penguin 2.0 pływa już wokół wysp na MalediwachSeszelach i po rzece w mieście Chengdu w Chinach. Twórcy przedstawiają Penguin 2.0 jako połączenie motorówki i łodzi podwodnej, która dostosowana jest do potrzeb niewielkich grup. Łódka może pomieścić do 12 osób na pokładzie. Na górze mieści się stolik i wygodne kanapy, a na dole przeszklona przestrzeń mieszcząca cztery osoby, z poziomu której oglądać można rafy koralowe i ryby.

Penguin 2.0 ma być też odpowiedzią na potrzeby osób, które marzą o obejrzeniu skarbów oceanu, ale nie potrafią pływać lub boją się nurkować. Co ważne, łodzią można sterować samodzielnie, a urządzenie bez problemu zawraca i skręca, więc daje możliwość śledzenia interesujących nas grup ryb albo opłynięcia konkretnej rafy koralowej. Choć łódź działa jak motorówka, nie zanieczyszcza środowiska i nie wyrządza szkody florze i faunie oceanu. Jej szyby wykonane są natomiast z materiału stosowanego do budowania akwariów, dzięki czemu są wytrzymałe i gwarantują doskonałą widoczność w wodzie.

 

GLAMOUR.PL/2018.03.01

Autor : Martyna Wyrzykowska

울산시, 창업 스타기업 8곳 선정

울산시는 창업 스타기업 육성사업에 따른 올해 지원 기업 8곳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의 창업 7년 이내 기업 가운데 기술력과 우수 아이템으로 성장 가능성이 큰 기업을 발굴·지원하는 것이다.

선정 기업은 펭귄오션레저, 지이엠플랫폼, 네모엘텍, 대오비전, 한울화학, 리센스메디컬, 하우이씨엠, 유안테크 등이다. 이들 기업은 경영자 자질, 미래성장 가능성, 경영평가, 해외시장 진출 및 가능성 등의 선정 기준을 기초로 서류평가, CEO 발표평가, 현장조사를 거쳤다.

울산시와 울산테크노파크는 창업 스타기업에 멘토링 지원과 업체당 최대 3000만원 패키지형프로그램을 지원한다.

 

경남신문/2018.03.26

지광하 기자

[경기국제보트쇼 영상] 펭귄오션레저, 미국 남부와 캐리비안 지역 진출 위한 양해각서 체결해

펭귄오션레저는 5월 24일(목)부터 27일(일)까지 4일간 일산 킨텍스(KINTEX)와 김포 아라마리나에서 열리는 ‘2018 경기국제보트쇼(Korea International Boat Show 2018, 이하 KIBS 2018)’에 참가해 미국 남부와 캐리비안 지역 진출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펭귄오션레저는 반잠수식 모터보트 펭귄을 통해 함께하는 해양레저 문화를 만들고 있다. 펭귄은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수중 관람을 즐기게 해주는 레저용 보트로 세계적인 휴양지 몰디브, 세이셸 그리고 중국 아쿠아리움에서 인기리에 운영 중이다. 펭귄오션레저는 국내 최초로 투자형 크라우드 펀딩에 성공했으며 울산시 수출유망기업, 창업스타기업에 선정돼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2018 경기국제보트쇼에서 펭귄오션레저는 본격적으로 레저용 반잠수정 ‘펭귄’의 미국 남부와 캐리비안 지역에 판매 및 운영사업을 시작하기 위해 JMP Marine LLC, Nova Boats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JMP Marine LLC와 Nova Boats는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오랜 기간 보트 제조 및 부품 유통에 종사해온 기업으로 반잠수정 펭귄의 미국 내 판매 및 홍보, AS를 담당하게 됐다. 이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펭귄오션레저는 다방면으로 수중 관광 콘텐츠를 확대하기 위해 폭넓은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해양수산부와 경기도가 주최하고 킨텍스, 코트라(KOTRA), 워터웨이플러스, 한국마리나협회가 주관하는 ‘2018 경기국제보트쇼’는 아시아 3대 보트쇼로서 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렸다. 요트·보트전, 무동력보트전, 스포츠피싱쇼, 워터스포츠쇼, 한국다이빙엑스포, 해양부품 및 안전·마리나 산업전, 아웃도어·캠핑카쇼, 김포 아라마리나 해상전시로 나뉘어 요트, 보트, 선외기, 엔진, 카누, 카약, 해양부품, 수상오토바이, 제트스키, 낚시 및 아웃도어 레저용품, 캠핑카 등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2018.05.28

노웅래 기자